default_setNet1_2

폴라로이드가 판매를 향상시키는 방법

기사승인 2016.12.30  13:03:43

공유
default_news_ad1
   
▲ 그 카메라 브랜드는 한 달에 약 12,000 달러를 프로그램에 사용하고 있다. / Polaroid

[애드위크 마혜진 기자] 최근 폴라로이드 마케터들은 매출액이 수십억 달러에 달했던 30년 전과는 달리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으며 수년간 광고 대행사와 일하지 못했었다. 그러나 기술은 전설적인 브랜드로 창의성을 가질 수 있는 게임을 만들 수 있었다.

약 18개월 전에 브랜드의 모회사인 C&A Marketing 회사는 애런 페인(Aaron Paine)을 소셜 미디어 및 디지털 전략 담당 이사로 고용했다. 페인은 소셜 네이티브 (Social Native)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소셜 네이티브는 특정 브랜드 작업에 이미지당 250달러를 지불하는 플랫폼에 1400만 독자적인 콘텐츠 제작자를 두고 있다. 참여율이 높고 잠재 고객이 많은 제작자만 이러한 작업에 착수할 수 있다.

2015년 7월 소셜 네이티브를 통한 최초의 폴라로이드 노력은 3주 이내에 250만 명의 인스타그램 사용자에게 도달했으며 페인은 평소부터 이 플랫폼을 사용해 왔다. 사실, CES 참석자들은 다음 주에 블루투스를 사용할 수 있는 폴라로이드 스냅 (Polaroid Snap) 카메라에 대한 휴가 캠페인의 일환으로 브랜드 부스에서 창작자가 만든 작품을 보게 될 것이다.

   
 

페인은 "우리의 1회성 비용은 13센트 정도였다. 우리는 엄청난 통계자료를 많이 받았으며 그중 일부는 디지털 광고로 바뀌었다. 이것이 우리가 실제로 유용성을 보았던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및 구글 광고용 사진을 사용하여 최근 몇 년 동안 자신의 팀이 디지털 대행사와 협력한 일회성 캠페인보다 더 나은 결과를 얻었다. 이 시스템은 폴라로이드의 판매량이 180% 나 증가하는 것을 도왔다.

페인은 "대행사의 최고 실적의 독창적인 작품은 1%의 클릭률을 보였으나 소셜 네이티브는 CTR을 최대 5%까지 끌어올렸고, 트래픽과 판매량을 아마존으로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콘텐츠 제작자와 사회 영향 요인이 실제로 브랜드 판매를 늘리고 있는지에 대한 논란은 오래되었다. 이달 초 스페리(Sperry)는 브랜드가 소셜 네이티브 경쟁 업체인 큐럴레이트(Curalate)를 활용하면서 영향력 있는 마이크로프로그램이 얼마나 효과적이었는지에 대해 강연했다. 동시에 Linqua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마케팅 담당자의 78%는 2017년에 영향력 있는 마케팅의 ROI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큰 도전 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네이티브를 높이 평가하는 브랜드는 인상적이게 될 것이다. 그것은 단지 폴라로이드뿐 만이 아니다. 코카콜라는 48시간 동안 수 백개의 사진을 추출한 반면, 윌그린(Walgreens)은 아시아, 아랍, 흑인 미국 여성을 대상으로 페이스북 마스카라 이미지를 사용했다.

소셜 네이티브의 CEO인 데이비드 샤드푸어 (David Shadpour)는 "월급의 4 배의 성과를 거두었다. 우리는 독창적이고 정보에 입각한 미디어 구매 데이터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제작자가 계약을 수락하고 소셜 미디어 채널에 자신의 작업을 게시한 후 회사의 소프트웨어는 참여를 얻고 있는 브랜드 콘텐츠를 식별하게 된다. 그런 다음 마케팅 담당자는 이미지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우리는 그들의 소셜 청중을 포커스 그룹과 같이 그들의 콘텐츠 가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대우한다. 당신은 하나의 렌즈뿐만 아니라 더 많은 렌즈를 통해 콘텐츠를 얻을 수 있으며 고객이 광고를 위해 더 나은 결정을 내리는데 도움이 된다."

폴라로이드는 8개 언어로 전 세계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소셜 네이티브 프로그램에 약 12,000 달러를 사용하고 있다.

페인은 자사의 창조적인 직원들이 소셜 네이티브 이미지를 사용하는 최종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제는 대행사가 없어도 괜찮다고 하였다.

"트위터는 새로운 시도의 두 번째 단계에서 하루에 약 1,000 개의 트윗과 및 멘션을 얻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마혜진 기자 mhj@omnet.kr

<저작권자 © 애드위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